가요차트
방송현황 검색
매체별 차트
지역별 차트
작품자 차트

엔터테인먼트

CHART BEAT

'흥보가 기가막혀' 육각수, 록밴드로 변신

페이지 정보

작성자 스타앤스타 작성일04-02-17 03:38 조회39,983회 댓글0건

본문

\'흥보가 기가 막혀\'의 육각수가 4인조 록밴드로 변신해 돌아왔다.
 
지난 1995년 8월 MBC <강변가요제>를 통해 화려하게 데뷔한 육각수는 1998년 해체 후 \'육각수밴드\'로 다시 태어났다.
 
육각수는 강변가요제 이후 2장의 앨범을 냈지만 크게 두각을 보이지 못했고, 결국 1998년 팀이 해체되는 비운을 맛봤다. 멤버 조성환은 군복무 시절 국군방송의 라디오 프로그램 <나의 길 나의 청춘> DJ 활동과 <위문열차> 라이브 무대를 가지며 감각을 이어왔다.
 
2000년 조성환은 출세작 \'흥보가 기가 막혀\'의 작곡가이자 작사가인 정흥철과 의기투합해 육각수의 \'중흥\'을 꾀했다.
 
두 사람은 새로운 스타일의 음악과 밴드를 구상하고 과거의 영광을 되찾기 위해 2년간 준비한 끝에 새로운 스타일의 밴드를 구성하게 됐다. 언더와 오버에서 명성을 쌓아온 멤버들을 영입해 지난 1월 육각수밴드의 진용을 갖췄다.
 
최근 첫 앨범을 출시한 육각수밴드는 우리 주변에 흔히 널려 있는 일상을 12곡의 노래로 표현했다. 1집에서 보여준 장르는 포크와 록을 접목한 포크록, 블루스와 발라드를 가미한 록음악 등 어쿠스틱 음악을 강조했다.
 
타이틀곡은 \'옆으로 달리는 칼 루이스\'로, 험악해지는 사회를 재미있는 가사로 꼬집었다. 자칫 장난스러운 듯 들리지만 분명한 메시지를 담고 있다. 또 후속곡으로 내정된 \'아저씨\' \'아싸라비아\' 등도 슬프고도 유쾌한 가사들이 육각수밴드의 존재이유를 대변해 주고 있다.
 
육각수라는 이름을 그대로 이어간 것에 대해 조성환은 \"\'흥보가 기가 막혀\'에서 보여줬던 이미지가 너무 강해 새로운 팀 이름을 고려해 보기도 했다. 그러나 내가 태어나면서부터 조성환이듯 한번 육각수는 영원한 육각수다. 이름은 중요하지 않다. 노래로 평가해 달라\"고 말했다.
 
육각수의 새로운 시도는 뮤직비디오에서도 이루어졌다. \'아저씨\'와 \'아싸라비아\' 뮤직비디오를 플래시애니매이션으로 만들어 네티즌의 큰 인기를 얻고 있다.
 
육각수밴드는 16일 케이블 음악전문 채널 MTV <라이브 와우> 출연을 시작으로 본격적인 방송활동에 들어갔다.

재즈·록음악 등 서로 다른 장르를 걸어온 멤버들은 육각수밴드에서 각자 해오던 음악의 접점을 찾아 육각수만의 음악을 선보이겠다는 각오를 보였다.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성인가요 뉴스

정세정의 유쾌한 노래 '밥 먹으러 갑시다'

강승희의 '선택'이 좋아요

유진표의 '6학년 6반' 함께 불러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