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요차트
방송현황 검색
매체별 차트
지역별 차트
작품자 차트

엔터테인먼트

CHART BEAT

에스더, 7년만에 컴백

페이지 정보

작성자 스타앤스타 작성일04-03-03 05:49 조회36,380회 댓글0건

본문

지난 97년 톡톡 튀는 매력의 혼성듀오 \'소호대\'로 데뷔해 인기를 끌다가, 같은해 솔로 앨범 <에스더네이션>을 발표해 솔로 가수로 나섰던 에스더. 당시 에스더는 솔로 타이틀곡 \'뭐를 잘못한 거니\'로 꽤 괜찮은 인지도를 얻어가고 있었지만 무슨 이유에서인지 갑자기 모습을 감춰버렸다.
 
2년이 지난 99년. 에스더는 샤크라, 디바, 룰라 등이 참여한 프로젝트 그룹 브로스의 객원보컬로 얼굴을 내비치며 다시 팬들을 만나는가 싶었다. 하지만 그것도 잠시. 그는 또다시 홀연히 사라진 채 영영 가요계를 떠난 듯했다.
 
최근 에스더가 7년 만에 가요계에 정식으로 컴백했다. 에스더는 두번째 솔로앨범의 타이틀곡 \'젤러시\'로 곳곳의 가요무대에서 그동안 못다한 열정을 불사르고 있다.
 
\"가수는 자신의 노래말처럼 된다는 속설을 계속 떠올렸다. 내 노래 \'뭐를 잘못한 거니\'처럼 \'내가 뭘 잘못했나?\'는 생각을 하곤 했다.\"
 
에스더는 97년 소속사가 갑작스러운 문제를 맞으면서 자신에게 불고 있는 인기를 눈앞에다 두고 안타깝게 무대를 떠나야만 했다.
 
이어 여러차례 앨범을 다시 내려고 준비했으나 번번이 뜻하지 않은 일을 당해 앨범이 이렇게까지 늦어지게 됐다.
 
\"그동안 교회를 열심히 다녔다. 선교활동도 하고, 사역도 하고, 그렇게 시간이 지나갔다. 가수를 아예 포기하려 했을 만큼 힘든 때였지만, 결과적으로 다시 태어나는 기회가 됐다.\"
 
7년이면 모든 것이 변할 만한 시간이다. 에스더도 데뷔 당시 갖췄던 열아홉살의 앳된 모습은 오간 데 없고 성숙미를 한껏 풍기는 여성이 됐다.
 
창법도 맘껏 내지르던 발랄한 스타일에서 절제된 느낌의 창법으로 변했다.
 
\"뛰어다니고, 태권도도 하고, 해드뱅잉을 하던 옛날의 모습은 분명 없다. 최근 발표한 발라드곡과 댄스곡에서도 여성성을 느낄 수 있을 것이다.\"
 
에스더 2집은 팝, R&B, 펑크, 솔, 발라드, 하우스 등 다양한 장르로 구성됐다. 타이틀곡인 \'젤러시\'는 R&B 힙합곡으로 친구에게 버림받은 남자를 사랑하면서 친구에 대한 질투를 묘사하는 강렬한 내용을 담고 있다.

전형적인 한국 발라드 \'터닝\'도 들어볼 만하다. 이외에 신효범의 \'난 널 사랑해\'를 리메이크해 수록한 동명곡에서도 그의 가창력을 확인할 수 있고, 유명 가스펠 \'히 노즈 마이 네임\'에서도 에스더의 달라진 깊이를 느낄 수 있다.
 
이번 에스더의 앨범은 미국의 명문 스튜디오인 베르디 베커 스튜디오에서 모든 녹음이 이뤄졌으며, 에스더는 약 6개월 동안 현지에서 체류하며 녹음에 혼신의 힘을 쏟아부었다.
 
달라진 에스더. 그를 통해 \'시간\'이나 \'변화\'라는 화두를 잠깐 동안 떠올려도 좋을 법하다.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성인가요 뉴스

강승희의 '선택'이 좋아요

유진표의 '6학년 6반' 함께 불러요

추억의 스타 김지웅, 신곡 '우리 미쓰리'로 인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