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요차트
방송현황 검색
매체별 차트
지역별 차트
작품자 차트

엔터테인먼트

CHART BEAT

휘성, 종교 때문에 노래그만… 말도 안돼!

페이지 정보

작성자 스타앤스타 작성일04-03-24 10:03 조회36,962회 댓글0건

본문

가수 휘성(22)이 종교와 관련한 소문들에 대해 처음으로 입을 열었다.

휘성은 지난해 연말 가요 시상식에서 \"상제님께 감사한다\"는 수상 소감을 밝히면서 자신의 종교가 증산도임을 밝혔다. 이 사실이 알려진 후 휘성은 각종 루머에 시달려야 했다.

특히 \'휘성이 종교 포교 활동을 위해 아예 노래 부르는 일을 그만둘 것\'이라는 소문이 가요 관계자들 사이에 신빙성 있게 퍼졌다.

이에 대해 휘성은 \"정말 억울한 소문일 뿐이다. 내겐 음악이 생명이자 가장 중요한 가치다\"며 일축했다. 그는 \"종교는 신앙이고 믿음일 뿐이다. 난 노래를 부르지 않고는 살 수 없다\"며 \"더 이상 오해하는 일이 없길 바란다\"며 속내를 털어놨다.

특히 휘성은 \"아직도 증산도라는 종교에 대해서 오해를 갖고 있는 분들이 있다. 증산도는 서구 종교가 들어오기전 우리나라 사람들이 가장 많이 믿었던 고유 종교로 알고 있다. 제발 이상한 눈으로 보지 않았으면 좋겠다. 또 오히려 내가 노래에 전념해야 해서 종교활동에 많이 참석하지 못해 이해를 구했을 정도다. 음악을 그만둔다는 것은 상상도 할 수 없는 일\"이라고 토로했다.

국내에 70만 명 이상의 신자가 있다는 증산도는 상제(우주를 주재하고 다스리는 통치자 하나님의 호칭)의 가르침을 실천하는 민족종교로, 대학가를 중심으로 포교 활동을 해 젊은 신자들이 많은 것이 특징. 연예인 중 최민용 허영란 등이 신자로 알려져 있다.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성인가요 뉴스

정세정의 유쾌한 노래 '밥 먹으러 갑시다'

강승희의 '선택'이 좋아요

유진표의 '6학년 6반' 함께 불러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