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요차트
방송현황 검색
매체별 차트
지역별 차트
작품자 차트

스타뮤직

스타뮤직_CLOSE

남녀노소 즐길 수 있는 보라의 '아싸'

페이지 정보

작성자 케이아이 작성일20-05-13 11:48 조회28,709회 댓글0건

본문

93387d3f07c642f32878d2745eab22e2_1589337
 

남녀노소 즐길 수 있는 보라의 아싸

동서양 악기 동원한 흥겨운 댄스 뮤직

사물놀이와 가야금 그리고 바이올린 등의 연주를 반주 음악으로 함께 사용한 매혹적인 댄스 뮤직이 등장했다. 보라의 신곡 아싸’(메구 작사 김연호 작곡)가 바로 문제의 신비스런 곡으로 어린이부터 노인까지 즐길 수 있는 크로스오버 뮤직이다.

 

노래는 북과 장구 그리고 가야금의 반주로 시작된다. 인트로와 코러스에 이어 날 사랑하지마 아싸~/날 사랑하지마 아싸싸!”라며 가수의 경쾌하고 흥겨운 노래가 이어진다.

 

아싸라는 말은 뜻밖에 기쁜 일이 생겼거나 원하는 일을 이루었을 때 내는 감탄사. 기분이 좋거나 일이 잘 풀릴 때 쓰는 말인데 노랫말을 음미하다 보니 이별 또는 실연을 그린 곡이다.

 

우리나라 사람들의 말은 끝까지 들어봐야 안다고 보라의 아싸도 끝까지 들어봐야 정확하게 이해할 수 있다. 얼핏 들어보면 헤어져서 시원하다는 내용 같은데 끝까지 들어보니 헤어져서 굉장히 슬프기도 했다는 이중적인 내용을 담고 있다.

 

시원섭섭하다거나 달콤 쌉쌀하다(bittersweet)라는 말처럼 이중적이라는 뜻이다. 아싸라는 추임새를 제목으로 쓴 것은 일종의 반어법적 표현인지도 모른다.

 

비극을 밝고 흥겹게 표현한 곡이라거나 아니면 희극을 슬프게 표현한 곡이라는 표현이 다 맞을 정도로 재미있고 흥겨운 댄스곡임에는 틀림이 없다. 그래도 간주의 가야금 독주는 슬프다.

 

메구스캐릭터코스메틱 운영하는 글로벌 슈퍼우먼

보라는 이번에 발표한 앨범에 본인이 직접 작사 작곡한 훔친 사랑도 노래해 담았다. 자신의 마음을 훔쳐간 연인을 그리워하는 세미트로트.

 

이토 메구미라는 본명을 갖고 있는 재일교포 보라는 어려서부터 일본에서 모델과 가수로 연예활동을 시작했다. 지난 80년대 지구레코드사에서 그리움’(고봉산 작사/작곡) 등이 수록된 데뷔 앨범을 발표했으나 영국으로 유학을 떠나면서 가수 활동을 펼치지 못했다.

 

굉장히 유복한 집안에서 태어나 자유분방하게 성장한데다 세계 여러 나라에서 공부하고 사업을 펼쳐온 보라를 한마디로 설명하기는 무척 어렵다. 그걸 LA타임스가 해결해주었다. 그녀를 소개하는 기사에서 글로벌 슈퍼우먼 CEO’라는 별명을 붙여주었기 때문이다.

 

도전과 열정으로 점철한 인생을 살아온 보라의 다른 이름 이토 메구미 회장은 대학에서 토목공학을 전공해 메구스 코퍼레이션을 설립한 이후 튀니지 메구스건설, 말레이시아 메구스건설, 인터노보르건설 한국본사 등을 지구촌 곳곳에 설립해 운영해왔다.

 

이토 회장은 또 제조과정에서 별도의 화학방부제를 첨가하지 않는 화장품을 직접 개발해 설립한 글로벌 화장품회사 캐릭터 메구스 코스메틱사를 운영하고 있다. 강아지를 형상화한 메구스 캐릭터를 직접 그린 그녀는 에세이집 <글로벌그룹 메구스는 세상에 빛이 되다>를 내기도 했다.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STAR FOCUS

전영민의 '내 생에 마지막 사랑'이 좋아요

트로트파이터 이대원, '오빠집에 놀러와'로 여성팬 유혹

덕화의 신명나는 타령 '사랑 복'